홈으로 | 술 한잔 하고 2차는 가볍게 대마 한 모금?
2018 . 06 . 24

술 한잔 하고 2차는 가볍게 대마 한 모금?

술 한잔 하고 2차는 가볍게 대마 한 모금? 암스테르담의 밤거리. 라이브 클럽에 관광객으로 보이는 두 명의 남자가 들어왔다. 그들은 바 넘어 내 맞은편에 서 있던 바텐더에게 무작정 대마를 찾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 바텐더는 지나치게 퉁명스럽게 "커피숍에 가라"고 일러준 뒤 손짓으로 나가라고 했다. 그리고는 고개를 저으며 비웃었다.

마약이 공개적으로 거래되는 곳이지만 암스테르담의 밤거리는 자체규율에 따라 움직이고 있는 듯했다. 마약이 풀린 곳이지만 사람들은 풀리지 않았다.

1998년 유럽 약물중독 모니터링 협회 조사에 따르면, 네덜란드인의 평균 대마 흡연율은 15.6%이다. 참고로 미국의 평균 대마 흡연율은 32.9%(1997년 기준)로 조사됐다.

또한 마약 관련 범죄가 오히려 줄어들면서 시민들의 안전 체감도 역시 높아졌다. 2005년 유엔 국제 범죄피해자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네덜란드는 '밤길에 안전함을 느끼는 나라' 5위에 올랐다.

암스테르담 시내에서 대마용품 판매 숍을 운영하는 가스퍼는 "우리들(네덜란드인들)은 마약 합법화 후 분위기가 더 차분하고 안전해졌다고 느낀다"고 전한다.
페이지 인쇄하기
기사 평하기

평을 써주세요!

이름 : *

이메일 :

소갯말 : *




* = 필수 기입란